“없던 병도 생겨버립니다” 죽었다 깨어나도 절대 해선 안되는 최악의 습관 1가지

0
400

갑자기 몸에 못 보던 붉은 선이나 반점이 나타났다면, 절대 무시하시면 안됩니다. 여러분의 목숨을 위협하는 위험한 질환의 증상일 수도 있기 때문이죠.

영국 일간지 더선(The sun)에 따르면 한 엄마가 패혈증에 걸린 아들에게서 이런 증상을 발견했다며 사진 한 장을 SNS에 공유했는데요.

SNS에 공유한 사진인데요. 아들의 팔 사진이라고 합니다. 붉은 선의 자국이 보이죠?

이렇게 피부에 붉은 선이 길게 나타나는 증상은 중증 패혈증 증상 중 하나로, 빨리 알아채지 못한다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치명적 질환이라고 합니다.

1주일 전 아들은 동물원에서 넘어져 손에 상처가 났고, 그 후 엄마는 집에 가는 길에 아들의 혈관을 따라 길게 생긴 피부에 붉은 선을 발견하게 됩니다.

아들의 몸에서 이상 징후를 발견했다고 생각한 엄마는 곧바로 아들을 병원에 데려갔다고 하는데요.

병원에서 패혈증 진단을 받았다고 합니다. 메이요 클리닉에 따르면 패혈증이란, 미생물 감염에 의한 혈액의 중독, 전신 감염증으로 신체장기에 장애를 유발하는 질환입니다. 

패혈성 쇼크의 경우 사망률 50%에 이를 정도라고 하는데요.

패혈증은 누구나 걸릴 수 있지만 특히나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 노인 그리고 당뇨병, 신장병, 고혈압 등 만성질환이 있을 경우 많이 발병한다고 합니다.

의사는 엄마가 용케 패혈증을 알아채고 빠르게 병원에 데려온 것을 칭찬했다고 하는데요.

빠른 치료 덕에 다행히 항생제를 투여하여 아들은 현재 건강한 상태라고 합니다. 정말 다행이죠?

알고보니 엄마의 친구가 2년 전 패혈증 증상을 알리는 글을 공유해, 아들을 패혈증에서 구할 수 있었다며 자신도 SNS에 올려 많은 사람들에게 패혈증의 증상을 알려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하네요.

패혈증은 손톱 까시래기의 작은 상처로도 감염되어 생길 수 있으며, 무엇보다 손톱을 물어뜯는 습관이 있는 사람이 있으실텐데요. 손톱은 세균의 온상이기에 계속 물어뜯으면 각종 질병은 물론이고, 패혈증에 걸려 심장마비로 사망한 사례도 있다고 하오니 반드시 고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실제로 손가락을 물어 뜯거나 네일아트를 받았다가 패혈증에 걸려 손가락을 절단한 사례도 있습니다. 어느 날 갑자기 정맥을 따라 빨간 선과 같은 자국을 발견하게 되신다면, 절대 대수롭게 넘기지 마시고 즉시 병원을 찾아가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