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순간에 불임될 뻔 했습니다..” 혈액 순환에 좋다고 알려진 ‘이것’ 알고 보니 성기능 장애 유발하는 최악의 습관이었습니다.

0
366

전립선은 임신과 연관되어 있기 때문에 남자들에게 매우 중요한 신체 기관입니다. 평소 전립선이 좋지 않던 사람이 전립선 건강을 위해 이것을 해왔다고 합니다.

어느 날 전립선이 이상해 병원을 찾았더니 충격적인 진료 결과를 들었다고 합니다. 그것은 바로 정자가 거의 없다는 충격적인 말을 들은 것인데요.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A씨는 전립선이 좋지 않아 따뜻한 물로 매일 10분씩 반신욕을 매일 해왔다고 합니다. 그러나 병원에서 진행한 정자 검사에서 정자가 거의 없다는 충격적인 말을 들었다고 합니다.

전문의는 정자가 줄어든 원인으로 반신욕을 꼽았습니다. “고환이 따뜻해지면 정자가 죽는다”며 “정자는 몇 달 안에 다시 생기니 걱정하지 마라”라며 반신욕을 자제하라고 조언했습니다. 

미국 연구팀에 따르면 뜨거운 물에 반신욕을 자주 하면 남성 불임을 초래할 수 있다는 충격적인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41도 이상의 뜨거운 물에 하루 45분씩 15일간 반신욕을 한 남성들이 6개월 동안 정자 생산이 중단됐다고 합니다. 또, 스위스 비뇨기학과에 보고된 자료에 따르면 40도 온탕에 20분간 고환을 노출시켰더니 2주간 정자 생성의 중단이 확인되었다고 합니다. 

정자는 신체 체온 36.5도보다 2~3도 가량 낮을 때 가장 잘 만들어집니다. 또, 타이트한 바지는 고환을 압박하고 습하고 높은 온도가 지속되기 때문에 혈류 장애는 물론 여러 문제를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헐렁한 사각팬티와 바지를 입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또, 햇빛을 자주 쐐면 비타민D 체내 합성을 도와 건강한 정자를 생산하도록 도와줍니다. 햇빛을 자주 쐬지 못한다면 영양제 섭취를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