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대학병원에서 7년간에 조사 끝에 알게 된 위암에 잘 걸리는 사람의 신체적 특징

0
81

우리나라는 유독 위암 환자가 많습니다. 작년 국가암정보센터가 발표한 국가암등록통계를 보면 위암은 한 해 동안 29,279명의 환자가 새로 발생해 국내 발생률 1위의 암으로 기록됐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위암 발생률은 세계 1위로, 무려 미국의 10배 수준이라고 합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74-1024x576.png입니다

한국인에게 위암 발병률이 높은 특별한 이유는 아무래도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감염이 서양보다 높은 것이겠죠?

뿐만 아니라 식생활의 문제도 꼽을 수 있습니다. 특히 짠 음식, 구워서 먹는 고기 등의 음식, 가공육 등이 관련돼 있다고 추정된다고 합니다.

그런데 TV조선 ‘내 몸 사용 설명서’에서 위 이유 뿐만 아니라, 이런 사람 또한 위암 고위험군이라며 의사가 직접 콕 찝어서 말했다고 하는데 과연 위암 고위험군인 사람들의 특징은 무엇일까요?

키 작은 사람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EC%9D%B4%EB%AF%B8%EC%A7%80-006-15-1024x578.png입니다
TV조선 ‘내 몸 사용 설명서’

바로 키 작은 사람이라고 합니다.

키가 작은 것은 내가 뭐 어쩔 수가 없는건데 정말 말도 안되죠? 키 작은 사람이 왜 위암 고위험군인지 이해가 안되는데요.

도대체 키와 위암이 무슨 연관이 있는 것일까요?

키 작은 사람이 위암 고위험군이라는것은 우리나라의 한 대학병원에서 실시한 7년간에 대규모 추적조사후 밝혀진 사실이라고 합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EC%9D%B4%EB%AF%B8%EC%A7%80-007-14-1024x575.png입니다
TV조선 ‘내 몸 사용 설명서’

조사 결과 키가 작은 사람은 키가 큰 사람보다 위암에 걸릴 확률이 더 높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키와 위암의 연관성을 확인해봤더니, 키가 작은 사람이 키가 큰 사람보다 위암을 일으키는 치명적인 세균에 감염되었던 확률이 높았고 그렇기 때문에 위암에 걸릴 확률도 더 높았다는 것이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도대체 위암을 일으키는 치명적인 세균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collage-18-1024x1024.png입니다
TV조선 ‘내 몸 사용 설명서’

이 장면은 위암을 일으키는 치명적인 세균들이 위 점막을 파고들어서 염증을 일으키면서 위 점막 세포를 파괴하고 훼손하는 모습이라고 합니다.

다음 장면은 세균 한마리가 빠른 속도로 빙글 빙글 돌면서 재빠르게 움직이는 장면인데요.

바로 이렇게 움직이는 세균이 위 점막을 파고들어서 염증반응을 일으키며 세포 변형을 일으켜서 위암까지 유발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헬리코박터균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EC%9D%B4%EB%AF%B8%EC%A7%80-010-12-1024x578.png입니다
TV조선 ‘내 몸 사용 설명서’

보기만 해도 몸이 가려운 이 세균의 정체는 강력한 위암의 주범으로 손꼽히는 ‘헬리코박터균’이라고 합니다.

헬리코박터균은 위암의 위험을 최대 5배까지도 높일 뿐 아니라 위암 세포의 성장과 전이까지도 일으키는 치명적인 존재라고 합니다.

실제로 위암 환자의 위장 속 세균을 검사한 결과 무려 90% 이상의 사람들에게서 헬리코박터균 감염이 있었다고 합니다.

출처 : TV조선 ‘내 몸 사용 설명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