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소해 보이지만..” 대부분이 간과하는데 사실 죽을 수도 있는 위험한 음주 후 행동

0
42

우리나라의 술 소비량은 아시아 국가 중 단연 1위로 술 많이 먹는 나라로 정평이 나 있는데, 특히나 요즘 같이 한 해를 시작하는 1월에는 1년 중 술 소비량 최고치를 기록한다고 합니다.

그만큼 술로 인한 사고도 최고치라고 하는데, 여러분도 예외일 수 없겠죠?

KBS ‘위기탈출 넘버원’

특히 한 30대 여성의 경우 결혼 1주년을 맞아 남편과 함께 파티를 했다고 하는데요.

평소 술을 좋아하는지라 파티 도중 곯아떨어지게 되면서 당분간 술을 절대 마시지 않겠다는 각서를 쓰고 그로부터 일주일 뒤 갑자기 열이 나며 이상 증세를 보였다고 합니다.

조금 이상하긴 했지만, 평소 워낙 건강했었기에 그저 단순 몸살로 여기고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고 하는데요.

KBS ‘위기탈출 넘버원’

그날 저녁 갑자기 심장을 붙잡고 고통스러워 하더니 결국 목숨을 잃고 말았다고 합니다.

평소 건강에 아무 이상이 없었다고 하는데요.

남편과 같이 술을 즐겨 마셨음에도 불구하고 이 여성만 심장에 문제가 생긴 것은 놀랍게도 이 여성이 술을 마신 후에 했던 사소한 습관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갑자기 심장에 염증을 일으키며 목숨까지 앗아간 원인이자 술을 마시고 반드시 주의해야 할 ‘이 습관’은 무엇일까요?

양치질을 하지 않는 습관

KBS ‘위기탈출 넘버원’

바로 음주 후 양치질을 하지 않는 습관이라고 합니다.

보통 술에 취하면 양치질이고 뭐고 안 씻고 자기 마련인데, 도대체 어떤 이유 때문에 양치질을 안하는 습관이 사망까지 갈 수 있는 것일까요?

입 속에는 많은 세균들이 있는데 양치질을 안 하고 자는 동안에 세균이 증식해서 세균이 혈관을 타고 돌다가 심장 안에 감염되면 이 여성처럼 심내막염과 같은 치명적인 질병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KBS ‘위기탈출 넘버원’

술을 마신 후 양치질을 하지 않는 사소한 습관 때문에 사망할 수 있다니.. 도대체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한 것인지 실험을 통해 알아보기로 했는데요.

음주 후 양치질을 했을 때와 안 했을때 입안 변화를 관찰해보기로 했습니다.

먼저 술을 마셨지만 양치질을 한 참가자의 경우 입안 상태는 양호했지만, 술을 마신 후 양치질을 하지 않은 참가자의 경우에는 놀랍게도 술을 마시기 전 양치질을 했을 때에 비해 엄청난 수의 세균이 증가한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KBS ‘위기탈출 넘버원’

사람이 술을 마시면 입안 세균이 더 많아지는데다가 알코올 성분 때문에 혈관이 확장되면서 치아와 잇몸을 연결하는 치주 인대가 붓게된다고 하는데요.

이때 치아와 잇몸 사이에 벌어진 틈 사이로 많은 양의 세균이 침투해 잇몸에 염증을 훨씬 쉽게 일으키고 확장된 혈관으로 인해 혈액순환이 빨라져 염즈오가 상처 부위를 더욱 덧나게 한다고 해요.

이때 가장 큰 문제는 세균이 입안에서만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잇몸의 염증을 통해 혈관을 타고 온몸으로 퍼져 나갈 수 있다는 점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아무리 힘들고 피곤해도 음주 후에는 반드시 양치를 하고 자는 습관을 기르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출처 : KBS ‘위기탈출 넘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