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습관은 당장 버리세요” 계속하다간 뇌에 세균이 침투해 ‘뇌막염’, ‘패혈증’과 같은 치명적인 질환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0
254

미국 건강잡지 멘즈헬스가 400여명의 여성 대상으로 입냄새가 나는 남성과 코털이 삐죽 튀어나온 남성 중 누굴 만나는게 낫냐는 설문조사를 했는데 코털이 삐죽 튀어나온 남성보다 입냄새 나는 남성과 만날 것이라는 응답자가 더 많았습니다.

의외의 결과였지만 이렇게 바깥으로 보이는 털은 여성에게 극도의 혐오감을 준다는 것이 밝혀진 셈입니다.

습관

대다수의 남성들은 무심코 손으로 뽑는 습관을 가진 분들이 있는데 그것은 정말 위험한 행동이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뇌막염 패혈증을 일으키는 생활 습관

1) 온도 조절

코털은 겨울이나 알래스카처럼 추운 곳에 사는 사람들에게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차가운 공기가 코로 들어오면 코털이 차가운 공기가 폐로 유입되어 폐 기능이 약해지고 각종 폐 질환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2) 면역력

코는 면역력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신체기관입니다. 각종 바이러스나 세균, 먼지 등의 침투를 막는 첫 관문으로 코털이 코 안으로 들어오는 미세먼지와 황사, 박테리아, 곰팡이 등 유해물질을 일차적으로 방어하는 필터역할을 합니다.

만약, 모털이 없거나 너무 짧을 경우 유해물질이 들어와 면역력이 떨어지고 그로인해 기관지 질환을 앓을 수 있습니다.

3) 비전정염

비전정염은 비전정이라는 부위에 염증이 생기는 질병입니다. 손가락을 콧구멍 안에 넣으면 닿는 범위 모두가 비전정인데요. 코털을 뽑으면 유해물질의 방어작용이 상실되면서 바이러스와 병균이 먼지를 타고 비전정에 모이게 됩니다.

그로인해 염증이 발생하면 코딱지가 많아지고 시간이 지나면 코안이 화끈거리며 통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4) 모낭염

지속적으로 코털을 뽑으면 모공 주변에 강한 자극이 가해지고 생긴 상처에 세균이 들어가 심각한 염증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코와 불과 몇 cm밖에 되지 않아 잘못하면 순식간에 뇌로 올라와 뇌수막염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이 뇌수막염은 국내에서도 매해 1만 7000명 가량 뇌수막염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데 감기와 초기 증상이 비슷해 치료시기를 놓쳐 사망할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패혈증과 같이 혈관이 감염되어 나타나는 질환에 걸릴 수 있어 코털을 절대 뽑아선 안됩니다. 평소 코털을 뽑았다면 지금부터라도 코털제거기를 통해 안전하게 제거하시기 바랍니다.

참고: 위키허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