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3초면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의사가 알려주는 손목 발목으로 간 기능 저하 확인하는 자가진단법(+간 건강 개선)

0
229

간은 우리 몸속에 들어온 노폐물과 독소를 해독하는 기능을 담당하는 우리 몸에서 가장 큰 장기입니다. 그러나 간에 문제가 발생하면 충분한 잠을 자도 피곤하고 혈전, 황달, 성기능 장애 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지난 TV조선 내몸 사용 설명서에서는 간의 활력 저하를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습니다. 이 방법은 간을 튼튼하게 해주는 방법으로 매일 하면 좋다고 설명했습니다.

간의 활력 저하 확인하는 혈자리

출처 : 내몸사용설명서

1) 손목 혈자리 대릉혈

대릉혈은 손바닥과 손목이 만나는 정중앙 움푹 파인 곳입니다. 이곳을 눌렀을 때 아리고 시린 통증이 발생하면 간 기능의 저하를 의심해봐야 합니다.

대릉혈은 간의 기능 저하 뿐만 아니라, 자주 눌러주면 간을 튼튼하게 하고, 혈액순환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매일 아침, 점심, 저녁 하루에 10회씩 자극해주면 좋습니다.

출처 : 내몸사용설명서

2) 발목 혈자리 삼음교혈

삼음교혈은 말 그대로 3가지(간, 췌장, 신장) 음경락이 교차하는 지점입니다. 위치는 안쪽 복숭아뼈 끝부분에서 5cm 올라간 정강이뼈 안쪽 움푹 파인 곳인데요. 이곳을 눌렀을 때 뻐근한 느낌이 든다면 간 기능의 저하일 수도 있습니다.

삼음교혈도 마찬가지로 간의 기능 저하를 진단하는 동시에 꾸준히 자극하면 간, 췌장, 신장 기능을 강화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하루 3번, 10회씩 자극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이처럼 간의 기능 저하를 확인할 수 있는 혈자리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간은 우리 몸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만큼 매일 3번 10회씩 꾸준히 눌러 간 건강 개선에 도움 얻으시기 바랍니다.

출처 : 내몸사용설명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