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같은 환자 처음 본다..” 의사도 포기한 ‘난소암 말기’ 판정 받은 가수 양희은이 생존율 5% 이겨내고 완치 받은 비결

0
272

우리나라 레전드 가수 중 한 명인 가수 양희은은 나이 서른 살에 난소암 말기 진단을 받고 3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았었다고 합니다. 그녀는 KBS ‘대화의 희열3’에 출연해 “난소암 말기였다. 수술하면서 하루에 7~8kg씩 빠졌다. 종양이 그렇게 커지는 줄 몰랐다. 의사가 9개월 아기만한 크기였다고 하더라”라고 전했습니다.

출연진이 기분이 어땠냐고 묻자, 그녀는 “이상하게 슬프지 않았다. 내가 죽고 싶다고 죽어지는 것도 아니고, 살고 싶다고 살아지는 것은 아니니까”라고 담담하게 그 당시 기분을 설명했는데요.

뉴욕에서 여성암을 다룬 경험이 많은 저명한 의사가 항암 치료를 하며 같이 암을 이겨내자고 손을 붙잡았는데 양희은은 그 당시 거절했다고 합니다. 그렇게 양희은은 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고 “생사를 하늘에 맡기겠다”고 했는데 놀랍게도 난소암 말기를 완치했다고 합니다.

그녀는 “극복한 것이 아니다. 사실 그냥 놔뒀다. 그런데 어느 날 이겼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녀가 생존율 5%의 난소암 말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이었을까요?

가수 양희은이 난소암 말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비결

3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은 양희은을 본 어머니는 딸을 살리기 위해 남다른 모성애를 발휘했다고 합니다. 그녀는 “나이 30살에 애가 석 달밖에 못 산다니 얼마나 억장이 무너졌겠느냐, 우리 엄마가 온갖 공부를 해서 무염식으로 밥을 해 먹이고 ‘네가 원하는 거 먹더라도 까만 밥을 먹자’고 해서 온갖 잡곡으로 한 밥을 도시락으로 해서 매일 싸가지고 다녔다”고 전했습니다.

그리고 최대한 생식을 하는 습관으로 암을 극복했다고 합니다.

양희은의 어머니 뿐만 아니라 양희은 동생 또한 1년간 지극정성으로 간호했다고 합니다. 자연 요리를 해주고 100일 동안 부항을 떠주며 수지침을 놔주고 음식은 무염식으로 고기와 생선은 먹이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렇게 1년 동안 식습관 개선을 한 결과, 30년이 넘는 지금까지 대중들의 사랑을 받으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모습에 ‘사람 몸은 음식이 다구나’ 싶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의 암 극복을 위한 긍정적인 마인드 외에 가장 중요시했던 것이 바로 먹는 것이었습니다. 양희은은 식이요법과 자연치유 대체요법을 병행하며 건강식을 찾아간 케이스라고 합니다.

그녀는 “그냥 보통 때처럼 잘 먹고, 잘 자고 규칙적인 생활하고 걸었다. 아침에 언제나 야채, 채소 샐러드와 질 좋은 올리브 오일을 먹었다. 가래떡 구워서 커피, 두유와 먹었다. 아침 식사 기운이 난다”고 말했습니다.

두 번의 수술과 꾸준한 식이요법으로 기적적으로 완치한 양희은은 젊은 시절 암이라는 큰 병을 얻고 나서 음식에 대한 중요성을 깨달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건강에 좋은 음식을 챙겨 먹으려고 노력한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