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고 죽는 줄 알았네..” 몸에 좋다고 해서 ‘이것’ 먹었다가 병원 신세 지고 왔습니다.

0
177

우리나라는 위암 발병률이 전 세계 1위입니다. 하루 평균 80명이 넘는 사람들이 위암 진단을 받고 있어 대한민국을 위암 공화국이라 불리기도 합니다. 속쓰림과 소화불량 등 우리가 흔히 겪는 위장 질환은 위암의 씨앗입니다.

우리가 평소 건강을 위해 챙겨먹는 ‘이것’은 위장병의 주범으로 실제 소화불량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저도 건강 때문에 자주 챙겨먹었었는데 약간 충격입니다.

그 음식은 무엇일까요?

바로 잡곡밥입니다. 잡곡밥은 흰쌀밥보다 영양소가 풍부하고 혈당을 낮춰 성인병 예방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과도하게 많이 섞은 잡곡을 사용해 밥을 할 경우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요?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혼합 잡곡을 보면 10종 이상 혼합 잡곡을 흔히 찾아볼 수 있습니다. 대부분 잡곡이 많이 들어갈 수록 건강에 좋을 것이라 생각하지만, 그 잡곡에는 우리 몸에 안 맞는 곡물이 섞여 있을 수 있습니다.

몸에 맞지 않는 잡곡을 먹으면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날 수 있고 위장질환을 키우거나 발병할 수 있기 때문에 내 체질에 맞는 잡곡 1~2개만 넣고 먹는 것이 좋습니다.

체질에 맞는 잡곡 선택하는 법

먼저 본인의 체질부터 알아야 합니다. 몸이 찬 체질인 음인몸이 뜨거운 체질인 양인이 있습니다. 음인의 경우 열성 곡물을 섭취하는 것이 좋은데 대표적으로 차조와 찰수수가 있습니다. 반대로 양인의 경우 냉성 곡물로 팥과 녹두 등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잡곡밥을 할 때는 백미 70%, 잡곡 30%가 가장 좋은 비율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소화기가 약한 경우 백미 90%, 잡곡 10%로 잡고 조금씩 늘려나가시면 됩니다.

잡곡밥을 부드럽게 섭취하고 싶다면 소주 2잔을 같이 넣고 밥을 하면 됩니다. 그 이유는 끓는 점이 낮아져서 밥물이 천천히 오래 끓고 잡곡이 부드러워지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