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쩐지 신물이 계속 나오더라..” 속 안 좋을 때 물처럼 마셨는데 알고보니 위 구멍 뚫어 ‘위장 기능’ 망가뜨리는 음식이었습니다.

0
201

맛있게 식사를 하고 난 후 갑자기 식은땀이 나거나 어지러운 경우, 손이 차갑거나 숨을 쉬기 힘들어 진다면 체한 것이 아닌지 의심해야 한다.

그런데 일부 사람들은 속이 더부룩 하면 소화제 대신 여러가지 민간요법을 찾는다. 손을 따거나, 탄산음료를 마시거나, 더 많은 음식을 먹어 체한 음식을 밀어내기도 한다.

그렇다면 과연 이런 행동들은 정말 소화에 도움이 될까?

특히, 체했을 때 가장 많이 찾는 탄산음료는 소화를 돕는 것일까?

우리가 아는 민간요법의 진실에 대해 알아보자.

탄산음료

속이 더부룩 할 때 가장 많이 찾는 것은 탄산음료다.

콜라나 사이다와 같이 탄산이 잔뜩 들어간 음료를 마시면 청량감에 기분이 좋아지는 것은 물론 잠시 후 트림을 하면서 속이 뻥 뚫린 듯한 기분이 든다.

하지만 사실 탄산음료는 소화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

트림이 나오는 것은 탄산음료를 마실 때 함께 들어간 공기가 배출 되는 것일 뿐 소화가 된 것이 아니며, 오히려 과도한 트림은 위나 식도를 자극할 수 있어 좋지 않다.

더 큰 문제는 탄산음료를 계속 먹게 되면 오히려 없던 소화불량이 생길 뿐만 아니라, 역류성 식도염까지 생길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탄산음료는 식도의 괄약근을 약하게 만드는데, 괄약근이 약해지면 위로 내려간 음식물이 다시 식도로 역류하며 식도를 상하게 하고, 이로 인해 역류성 식도염이 생기는 것.

따라서 속이 더부룩 하다고 해서 탄산음료를 먹고 일부러 트림하는 행동은 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아메리카노

식사 후 한잔 하는 아메리카노는 무척 맛있다. 특히 느끼한 음식을 먹고 난 뒤 아메리카노를 한잔 마시면 개운한 느낌이 들어 속이 깨끗해지고 느끼했던 속이 편해지는 느낌이 들어 좋다.

하지만 속이 더부룩 하다면 커피를 마시는 것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커피가 위산 분비를 촉진시켜 쓰린 속을 더욱 쓰리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음식으로 밀어내기

농담처럼 ‘체했을 때는 음식을 먹어 얹힌 음식을 밀어내면 된다’라는 속설이 있다.

이것은 진짜 일까? 정답은 ‘아니오’.

입으로 들어간 음식은 잘게 쪼개지며 식도를 타고 위로 내려가고, 위는 이 음식을 죽처럼 흐물 흐물한 형태로 녹여 아래로 내보낸다. 그런데 아직 위에 음식이 잔뜩 있어 꽉찬 상태에서 음식을 더 먹게 되면 내려가지 않은 음식 위로 또 음식이 쌓이면서 속은 더욱 더부룩 해 질 뿐이다

누워서 쉬기

우리는 아프면 눕는다. 특히 체하게 되면 식은땀이 나고 어지러워서 서있는 것이 매우 힘들기 때문에 누워서 쉬고 싶어 진다.

하지만 체했을 때는 누워서 쉬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위에 정체되어 있는 음식이 소화불량의 원인인데, 누워있게 되면 위에 있는 음식이 아래로 내려가는 것이 더욱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조금 힘들더라고 바른 자세로 앉아 지압을 하거나 소화에 도움이 되는 운동을 하는 것이 더부룩한 속을 더욱 빠르게 편하게 만들 수 있는 자세라는 것을 기억하자.

그렇다면 속이 안 좋을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

첫번째 방법은 소화제를 먹는 것이다. 약이 싫다면 소화를 돕는 매실차를 마시는 것도 좋다.

또, 소화에 도움이 되는 운동이나 요가를 하는 것도 좋은데, 과도한 운동 보다는 빨리 걷기와 요가의 몇 가지 동작을 하면 좋다. 빨리 걷기는 장과 위의 연동운동을 촉진시켜 소화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또, 요가 자세 중 배를 위로 하며 등을 굽히는 활자세, 업드려 몸을 위 아래로 동그랗게 마는 고양이 자세도 소화를 돕는 좋은 자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