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비가 수십배 더 나왔네..” 돈 몇푼 아끼려다 피가 썩는 ‘패혈증’에 걸려 괴사된 조직 제거하고 왔습니다.

0
175

조금 남은 샴푸가 아까워 한번쯤은 거의 다 쓴 샴푸 용기에 물을 넣어 사용해본 경험이 있을 것 입니다.

사용하던 샴푸 용기에 리필용 제품을 그대로 넣어 다시 쓰는 분들도 있는데요.

그러나 이렇게 알뜰하게 사용하려고 했던 이런 사용 습관이 우리의 건강에 매우 치명적이라는 사실을 알고 계셨나요?

다 쓴 샴푸통 밑에 고여있는 샴푸가 아까워서 물을 넣고 헹궈 거품으로 머리를 감던 이 행동이 알뜰한 습관이 아닌, 절대 해서는 안되는 습관이라고 하는데, 그 이유가 무엇일까요?

이 사실을 모르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리필이 가능한 샴푸 제품을 구매해 사용하고 계실 것 입니다.

다 사용한 샴푸통에 리필용 제품만 넣어 사용하면 되니 편리하기 때문이죠.

다 쓴 샴푸통을 씻는 게 귀찮아서 리필용 제품을 바로 넣고 사용중이시죠? 어차피 내용물이 다른 것도 아니고 같다 보니 씻지 않아도 괜찮다고 생각하실텐데요.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런 경우 ‘녹농균’의 증식을 피할 수 없다고 합니다.

녹농균은 감염되면 녹색 고름이 나온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인데요.

녹농균은 주변 토양이나 물, 피부 등에서 널리 분포하지만 상처에 취약하다고 합니다.

몸에 생긴 작은 상처를 통해 침투하는데, 특히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나 화상, 욕창 등이 있는 환자들의 혈액이 감염될 경우 패혈증까지 일으킬 수 있다고 합니다.

모낭염은 물론 피부염, 귀에도 염증을 일으키는 녹농균은 습기를 좋아해 따뜻하고 물기가 많은 곳에 잘 번식하는데요.

물이 들어간 샴푸 용기는 녹농균이 살기 좋은 곳이라고 합니다.

용기를 세척 후 완전히 말리지 않고 그대로 리필용 제품을 채워도 녹농균이 번식한다고 하네요.

주방 세제, 바디워시 등 모든 세제 용기에서 번식할 수 있기에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고 해요.

따라서 건강에 치명적인 녹농균 번식을 막기 위해서 다 쓴 샴푸는 과감히 버리시는 것이 좋습니다.

리필용 제품을 사용할 때엔 우선 리필 용기를 완전히 세척해야 합니다.

안쪽까지 물로 잘 헹궈낸 다음 소독용 에탄올을 넣어 다시 한번 가볍게 헹구면 됩니다.

세척 후에는 반드시 햇볕에 건조한 뒤 내용물을 넣어야 합니다.

또한, 완전히 말린 용기에 내용물을 넣을 때도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고 하네요.

※ 녹농균 ※
전문가들은 녹농균은 감염될 경우 치료가 쉽지 않다고 말한다고 합니다.

항생제로 치료해야 하지만, 항생제에 내성을 보이는 녹농균이 많기 때문에 무엇보다 녹농균의 감염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