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어서 먹었을 뿐인데..” 알고 보니 ‘숨어있는 암세포’까지 쫒아가 뿌리 뽑는 최고의 항암음식이었습니다.

0
212

국내 사망율 1위, 암.

2019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다양한 질병 중 37년 동안 사망률 1위를 차지한 병은 암이라고 한다.

암은 간, 신장, 위와 같은 내장기관을 비롯해 눈, 뇌 등 신체 어느 부위에나 생길 수 있고, 그 원인이 명확하지 않기 때문이다.

또 치료가 어렵고 발견 시기에 따라 치료가 불가한 경우가 많으며, 치료를 했다 하더라도 재발위험 또한 높은 가장 무서운 질병 중 하나이다.

암이 발병하면 수술을 통해 암세포를 제거하거나 약물을 이용하는 방법, 방사선을 이용한 항암치료 등 다양한 의료적 방법을 통해 암세포를 제거하기 위한 치료를 한다.

하지만 아무리 치료를 잘 받았다 하더라도 식습관이나 생활습관을 개선하지 않으면 암은 쉽게 재발 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운동과 생활습관 개선, 식이요법을 등을 개선해 치료의 효과를 극대화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다면 암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음식은 어떤 것이 있을까?

흰고기

소고기나 돼지고기는 붉은고기, 닭고기나 생선은 흰고기로 분류할 수 있는데 암에는 단백질이 많은 흰고기가 좋다.

미국 국립암연구소와 세계 암연구재단의 조사에 따르면 흰고기는 붉은고기보다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한데, 포화지방과 달리 불포화지방산은 액체로 존재, 혈액 내에 쌓이지 않아 혈액의 흐름을 방해하지 않으며, 몸을 산화시키는 철분이 적어 암 예방에 좋다고 한다.

가지

가지와 같은 보라색 채소 속에는 보라색을 띄게 하는 성분인 안토시아닌, 레스베라트롤, 알칼로이드 등이 풍부한데 이 성분은 암세포를 억제, 예방해준다.

또한 세포에 손상을 입히는 활성산소를 억제하고 중성지방을 낮춰 신장암 예방에 좋고, 심혈관 질환에도 좋은 음식이다.

버섯

버섯은 종류가 다양하고 활용도가 높아 쉽게 접할 수 있는 식품 중 하나이다.

우리가 흔히 먹는 표고버섯, 차로 우려먹는 차가버섯을 비롯해 약용버섯으로 알려진 영지버섯, 노루궁뎅이 버섯 등 그 종류와 활용도가 다양해 여러가지 음식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이러한 버섯 속에는 면역물질인 베타클루탄이 풍부하며, 무기질과 식이섬유도 풍부해 면역기능을 향상시켜 주어 암에 좋은 음식으로 알려져 있으며, 그 외에도 고단백, 저칼로리 식품으로 혈압을 조절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갑각류

게와 같은 갑각류 속에는 암의 전이를 막아주는 키토산이 풍부하다.

암은 신체의 한 부위에 생겨나는 것도 위험하지만, 암이 다른 장기로 전이, 암을 발견했다 하더라도 몸 속 여러군데로 퍼져 치료가 어려워 지는 경우가 많고, 이는 높은 사망율로 이어진다.

그런데 게나 새우, 오징어 뼈와 같은 갑각류에는 키토산이 풍부한데 이 성분은 분자구조가 우리 인체조직과 매우 유사해 인체 친화성이 우수하고 면역반응이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식의약품으로 아주 좋다.

홍삼

어르신부터 젊은이들까지 건강식품으로 많이 애용되는 홍삼. 최근에는 젊은층을 겨냥해 맛도 있고 먹기도 쉬운 제품들이 많이 출시돼 전체 건강기능식품 매출액의 약 36%를 차지하는 대표건강식품으로 자리하고 있다.

이런 홍삼 속에는 다양한 사포닌이 함유되어 있는데, 이 성분이 새로운 생리활성 성분을 생성해 원기를 회복해 주고 면역력을 증강시켜 준다.

특히 홍삼은 인삼과는 달리 제조과정 속에서 진세노사이드 화학구조가 변하는데 이때 항암성분, 항산화성분 등이 생겨나 암에 유용한 식품이다.

더덕

더덕 역시 다량의 사포닌을 함유하고 있는데, 사포닌은 대표적 항암성분으로 면역력을 높여준다.

또한 더덕은 항산화 작용이 뛰어나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노화방지에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피부 미용에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