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에 똥 물었냐고..” 담배도 안 피는데 썸녀가 입에서 ‘시궁창 냄새’ 난다고 해서 병원 갔더니 목에 돌덩이가 생겼답니다.

0
220

코로나가 시작된 이후로 모두가 마스크를 쓰기 시작하면서, 몇몇은 자신의 구취에 대해 고통을 호소하고는 하는데요.

아무리 양치질을 잘 하고 가글을 해도 사라지지 않아 의미 불명의 입냄새 때문에 불편하고 다른 사람들의 반응이 신경 쓰여서 일상생활에 지장이 가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이런 입냄새의 원인이 되는 것은 도대체 무엇일까요 ?

입에서 똥냄새가 나는 이유

가끔 목에 무언가가 낀 것 같기도 하고, 기침을 하다 보면 쌀알 같은 물체가 입 밖으로 튀어나온 걸 보신 분들이 있으실 것 입니다. 이게 뭐지? 하고 만져보거나 냄새를 맡아보면 똥 냄새가 난다고 하는데요.

똥 냄새를 가지고 내 목에서 튀어나온 이 물체는 무엇일까요 ? 바로 목에서 나는 똥이라고 불리는 ‘편도결석’ 입니다.

편도결석이란 말 그대로 편도선에 있는 작은 구멍에 이물질 (음식 찌꺼기등)이 껴서 세균등이 번식하고 뭉쳐서 노란색의 돌 같은 알갱이가 생기는 것을 말합니다.

물론 알갱이가 돌처럼 딱딱하지고 않고, 건강상의 큰 문제는 없는데요.

하지만 편도결석은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입 냄새에 10배에 가까운 악취가 난다는 연구결과가 있을 정도로 삶의 질적인 면에서 매우 좋지 않습니다.

편도결석은 기침과 가래를 통해 종종 튀어 나오기도 하지만, 일부만 나오는 것으로 악취가 완전히 제거된다거나 치료가 되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빠른 시일내에 검진을 받고 치료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편도결석의 원인

대표적인 원인으로는 만성 편도염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편도염을 자주 앓다 보면 편도와라는 편도의 작은 구멍이 자극으로 인해 커질 수 있습니다.

이 구멍 속에 음식물 찌꺼기가 끼면 세균의 먹이가 되어 세균이 잘 번식할 수 있게 되어, 세균들과 음식물 찌꺼기가 뭉치면서 알갱이를 형성하여 편도결석이 됩니다.

이 외에도 구강건조, 양치습관, 후비루, 비염, 부비강염, 비위생적인 구강상태 등이 편도결석의 원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예방법

편도염이 생기면 편도결석이 생길 수 있으므로, 편도염이 생겼을 때 제대로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며, 입안에 세균이 번식하지 못하도록 입안을 청결하게 유지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평소에 입이 마르지 않도록 따뜻한 물을 습관처럼 자주 마시도록 하고, 식사 후에는 양치질을 꼼꼼히 잘 해야 하며 편도결석이 잘 생긴느 사람의 경우 양치 후 향균 성분이 첨가된 가글액으로 입안을 헹궈주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