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뻥이라고 해줘..” 동네 반찬 가게에서 산 ‘이것’ 알고보니 기생충 득실거리는 중국산이었습니다.

0
153

과거 식약청이 급습한 중국 김치 공장의 위생 상태가 비위생적으로 제조되고 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MBN은 식약청이 급습한 중국 소재의 김치 제조 공장에서는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를 쓰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공장 내부에 쥐의 흔적과 쥐똥, 쥐굴이 확인되어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매우 비위생적인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과거 공개된 중국 고춧가루 공장 실태

식약청은 총 25곳의 업체를 적발했고, 이 중 19개의 업체는 개선 필요 처분을 받았다. 나머지 6개 업체는 지나치게 심각한 수준으로 수입금지 처분을 받았다.

더 충격적인 것은 수출금지 처분 받은 6개 업체에서 국내로 반입된 김치는 무려 2만 톤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보도를 본 수많은 네티즌들은 “쥐똥을 먹었을수도 있다”, “안 죽은게 다행”이라며, 충격을 금치 못했다.

실제로 한 업소는 중국산 배추김치를 원료로 묵은지 볶음과 참치김치찌개 등을 즉석 제조해 판매하면서 배추와 고춧가루의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하고 판매하다 적발된 사례도 있다.

최근에는 동네 반찬가게에서 깻잎김치를 먹다가 모래가 씹혔고 느낌이 나서 확인해보니 모래였다고 한다.

A씨가 구입한 깻잎은 중국에서 원재료를 수입한 후 국내 업체가 유통업체를 통해 전국 반찬가게로 판매된 것으로 확인되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