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냅두면 진짜 X됩니다..” 친구가 목 보더니 포도알 같다고 해서 병원 갔더니 치명적인 ‘암 진단’ 받았습니다.

0
215

지난 10년간 갑상선 질환 환자가 5배 가까이 증가했습니다. 이중에서도 갑상선 환자 80%가 여성이 차지하면서 여성의 질병이 되었습니다.

이 질환은 불임이나 조기 유산, 기형아 발생 등 가임기 여성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갑상선암 환자에게 나타나는 이상 증상을 알아보겠습니다.

갑상선 암 환자들에게 나타나는 이상 증세

갑상선암

1. 덩어리나 혹이 만져짐

목 부근에 위치한 갑상선에 덩어리나 혹이 만져지면 암이 발생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평소와 달리 혹이나 멍울 같은 게 만져진다면 갑상선 암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2. 기침과 쉰 목소리가 난다.

기침과 쉰 목소리가 나면 후두암, 폐암, 갑상선암의 대표 증상입니다.

이 증상만으로 어떤 질환인지 알 수 없어 다른 증상과 함께 살펴봐야 합니다.

3. 음식과 침 삼키기 힘들다.

목에 위치한 갑상선에 문제가 생기면 음식 삼키는 것조차 힘듭니다.

결절이 커져 식도를 누르면 음식 섭취는 물론, 호흡 곤란까지 나타날 수 있습니다.

요오드 음식 섭취여부

갑상선 질환을 앓고 있는 분들은 요오드가 함유된 음식을 먹지 말라는 이야기를 들어보셨을 텐데요.

이 이야기는 잘못된 이야기입니다. 방사선 요오드 치료를 추가적으로 받는 분만 피하면 되고 이 분들도 치료가 끝나면 가리지 않고 먹는 것이 좋습니다.

요오드가 든 음식이라도 매일 먹는 것이 아니라면 가끔 먹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