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세상 문 턱까지 다녀왔어요..” 함께 먹으면 위 팽창돼 응급실 실려가게 만드는 최악의 음식 궁합

0
332

누구나 좋아하는 국민 간식이자 야식인 컵라면은 물만 붓고 3분만 기다리면 되는 간편함으로 전 국민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는데요.

컵라면을 먹을 때 항상 함께 먹는 음식이 있죠? 바로 컵라면과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김밥이나 삼각 김밥 그리고 소시지도 빼놓을 수 없는데요. 물론 음료수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이때 특히 많은 사람들이 탄산음료를 마시곤 하죠?

매콤한 라면 국물에 톡 쏘는 탄산음료 한 모금은 먹어본 사람만이 아는 믿고 먹는 조합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그런데 앞으로는 컵라면을 먹을 때만큼은 탄산음료는 자연스레 내려놓게 되실 겁니다.

컵라면과 탄산음료 이 조합이 큰 화를 불러올 수도 있기 때문이죠.

온라인 미디어 굿타임스는 컵라면과 콜라를 함께 섭취했다가 병원 신세를 지게 된 한 남성의 사연을 보도 했는데요.

중국 항저우에 거주 중인 25살 한 남성은 평소 인스턴트 식품을 좋아했다고 하는데, 그 중에서도 라면과 콜라를 즐겨 먹었다고 합니다.

그 날도 늘 그랬 듯 잘 익은 컵라면과 함께 시원한 콜라 한 병을 마셨는데, 밥을 먹고 난 뒤 이상하게 갑자기 배가 아프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통증은 곧 허리, 어깨까지 퍼져나가 숨을 쉬기 힘들 정도로 격렬해졌다고 하는데요.

너무 아파 바닥을 뒹굴다 결국 응급실에 실려가 즉시 위관을 삽입했다고 합니다. 남성의 배에는 가스와 함께 콜라와 라면 등의 음식 잔해가 뒤섞여 있었다고 합니다.

의사는 “배에 가스가 너무 심하게 차서 위가 팽창됐다”“아무래도 라면과 콜라를 같이 먹었던 게 문제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두 음식을 소화하는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과도하게 형성돼 위가 가스로 가득 차 통증을 유발한 것 입니다.

매체는 이 사연을 소개하며, 실제로 라면과 콜라를 같이 먹었을 경우 몸에 일어나는 변화를 직접 실험했다고 하는데요.

먼저 지퍼백 안에 라면과 콜라를 섞어두고 어떤 변화가 일어나는지 관찰해본 결과 얼마 지나지 않아 지퍼백이 급격히 팽창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당시 전문가들은 위 실험을 보고 배에 가스가 차는 것은 사실이지만,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며 위 남성의 경우가 특수한 경우이니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전했다고 하는데요.

라면과 콜라를 같이 먹으면 여기에서 그치지 않고 칼슘 결핍이 빠질 수 없다고 합니다.

워낙에 건강에 안 좋은 점들이 많아서 전문가들은 라면과 콜라를 최악의 궁합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인과 칼슘의 길항작용(두 개의 성분이 동시에 작용하면서 서로 그 효과를 부정하는 현상)이 발생한다고 하는데요.

인은 우리 몸에서 꼭 필요한 성분이지만 라면 등 식품 첨가물에는 과도하게 들어있다고 합니다.

또 콜라에 들어있는 인산은 칼슘, 마그네슘, 아연의 배출을 촉진한다고 합니다.

결국 라면과 콜라를 같이 먹으면 체내 인이 많아지고 칼슘이 적어지는 불균형을 초래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불균형은 부갑상선 호르몬의 분비량을 증가시켜 골 질량을 떨어뜨리고 골다공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