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음식이 아니라 쓰레기..” 수십 년간 치매만 연구한 뇌 과학자들이 ‘꽁짜’로 줘도 안 먹는다는 최악의 치매 유발 음식 3가지

0
127

인구는 감소하고, 노인 비중은 급속히 늘어나고 있는 탓에 한국은 2017년 이미 ‘고령화 사회’에서 ‘고령사회’로 들어섰고, 2025년에는 ‘초고령화 사회’에 이를 전망이라고 한다.

노인 인구가 늘면서 치매 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는 주로 노년기에 많이 생기는 질환으로 심장병, 암, 뇌졸중에 이어 4대 주요 사인으로 불릴 정도로 중요한 신경 질환이다.

치매는 현재의 의료 수준으로는 치료할 방법이 없으며 오직 속도를 늦추는 정도만 가능하기에 보건 및 의료계에서는 심각한 문제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따라서, 치매는 예방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볼 수 있는데, 최근 유명 뇌과학자들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식습관과 치매가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오늘은 뇌과학자들은 절대 먹지 않는다는 치매를 유발하는 음식 3가지에 대해 알아보자.

1. 빵 & 쿠키 (트랜스지방)

빵이나 쿠키같이 트랜스지방이 많은 음식을 섭취할 경우 치매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일본 규슈대 연구팀이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평균 70세인 일본인 16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이들의 식습관과 혈액 표본을 채취하고, 치매 발병 여부를 10년 동안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혈액 표본에서 가장 높은 수준의 트랜스지방이 검출된 노인은 트랜스지방이 가장 낮게 검출된 노인보다 치매 위험이 52%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 버터 & 마가린 (포화지방산)

버터나 마가린과 같이 포화지방산이 다량 함유된 식품은 뇌 건강을 위협하는 최대의 적이다.

포화지방산을 다량 섭취할 경우 전신의 염증을 유발하고, 특히 뇌로 향하는 산소의 흐름을 감소시켜 치매를 유발하게 된다.

또, 포화지방은 치매뿐만 아니라 고혈압, 당뇨, 심장병, 고지혈증, 뇌경색, 뇌졸중 등의 중대 위험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3. 패스트푸드 (고콜레스테롤)

고콜레스테롤 음식인 패스트푸드는 비만과 치매의 위험을 높이는 주범이라고 한다.

스웨덴 스톡홀름 소재 카롤린스카 의학연구소 수잔 악테린 박사 팀이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쥐에게 패스트푸드를 계속 먹이고 뇌의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뇌에서 알츠하이머 병을 앓을 때와 비슷한 방식의 화학작용이 일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이에 악테린 박사는 “지방과 콜레스테롤은 뇌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라며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것이 기억을 유지하는 열쇠”라고 말했다.

지금 소개한 음식들은 이미 서구화된 우리 식습관에서 자주 찾아볼 수 있는 음식들로, 이 음식들을 단번에 끊어버릴 수는 없지만, 우리 몸에 쌓이면 쌓일수록 뇌 건강을 악화시켜 치매를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조금씩 줄여나가는 습관을 들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