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균 58만 마리 번식한 썩은 고기..” 식품영양과 교수가 보자 세균 폭발한다며 경악한 해동법

0
134

유통기한이 그리 길지 않은 육류의 특성상 언제든 꺼내먹을 수 있도록 냉동 보관해놓는 경우가 많습니다.

먹고 남은 고기의 경우에도 냉동실에 넣으면 보다 오랫동안 보관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맛과 영양성분을 보존하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에 냉동실에 넣어두는 게 일반적입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image-61-1024x680.png입니다

하지만 먹을 때 얼려 놓은 고기를 녹여야 하는데, 해동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방법으로 해동하면 맛이 변질될 뿐만 아니라 음식 매개 질병을 일으키기 쉽습니다.

이에 SBS ‘좋은아침’에서 우리 집 냉장고에 병균이 산다?라는 주제를 가지고 냉장고 세균관리법에 대한 정보를 안내했습니다.

이날 방송에 최은정 과학교육학 박사와 차윤환 식품영양과 교수가 출연해 냉동 시킨 식품의 올바른 해동 방법을 소개했는데요.

우선 주부들의 일반적인 해동 방법을 살펴보기 위해 이 날 방송에 함께 출연한 개그우먼 정경미와 김지연 아나운서에게 일상적 해동법을 물었습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EC%9D%B4%EB%AF%B8%EC%A7%80-007-13-1024x573.png입니다
SBS ‘좋은아침’

개그우먼 정경미는 냉동 식품을 해동할 때 비닐 봉지째 뜨거운 물에 넣어 단시간에 해동한다고 설명했는데요.

최은정 박사는 정경미의 냉동 식품 해동 방법을 보고 위생적으로 너무 심각하다고 경악했습니다.

뜨거운 물에 담그면 바깥 부분이 살짝 익으면서 살균이 된다고 생각하기 쉬운데 그런데 안쪽은 얼어 있는 상태이다 보니까 겉에 익어 있는 부분 말고 안쪽 부분은 오히려 세균이 증식하기 좋은 36~38도를 유지하게 되면서 세균이 폭발적으로 증식하게 된다고 합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EC%9D%B4%EB%AF%B8%EC%A7%80-008-15-1024x576.png입니다
SBS ‘좋은아침’

정경미 해동법은 세균측정 실험에 의하면 세균이 약 58만 마리 정도까지 증가한다고 밝혀졌다고 합니다.

평균적으로 안전한 해동 방법에 의한 세균증식 기준이 3만 마리 임을 고려하면, 이 수치는 기준치의 약 20배 이상으로 드러나 충격을 더했습니다.

김지연 아나운서는 약 2시간 정도 알아서 해동되게끔 실온에 꺼내놓는다고 하는데, 2시간이 지나면 세균이 35만 마리 이상 증가하기 때문에 상온에서 해동하는 방법도 결코 좋은 방법이 아니라고 합니다.

특히 여름에는 온도가 더 올라가기 때문에 세균이 증식하기 쉬운 온도로 접근하는 방법으로 위험하다고 덧붙였는데요.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EC%9D%B4%EB%AF%B8%EC%A7%80-010-11-1024x578.png입니다
SBS ‘좋은아침’

그렇다면 냉동 식품을 세균으로부터 가장 안전하게 해동해 섭취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차윤환 교수에 따르면 모든 식품의 법칙은 ‘냉동은 빨리! 해동은 천천히’라고 강조하며, 가장 안전한 해동 방법으로 냉장 해동을 꼽았습니다.

냉장 해동의 경우에는 세균이 약 3만마리 정도 증식해 세균이 가장 적은 방법이지만 문제는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는 단점이 있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세균수 증식이 거의 비슷한 전자레인지 해동법을 두 번째 방법으로 추천했습니다.

이 이미지는 대체 속성이 비어있습니다. 그 파일 이름은 %EC%9D%B4%EB%AF%B8%EC%A7%80-011-8-1024x574.png입니다
SBS ‘좋은아침’

가장 현명한 해동 방법은 전자레인지의 해동 기능을 이용하는 방법이라고 하는데요.

전자레인지가 없는 경우에는 상온해동 방법이나 뜨거운 물 해동 방법은 최악의 해동법이라며 차가운 물에 비닐째 넣어 해동하는 방법이 그나마 안전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출처 : SBS ‘좋은아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