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구려 음식의 대반전..” 마늘 이렇게 먹으면 오염된 혈액이 ‘1급수’처럼 맑아집니다.

0
481

마늘은 한국인의 대표음식으로 한 통계자료를 보면 백미와 김치, 소금만큼이나 자주 먹는다고 합니다.

아시다시피 마늘에는 우리 몸에 좋은 영양소가 골고루 함유되어 있어, 꾸준히 섭취하면 그 효능은 더 좋습니다.

오늘은 삶은 마늘을 섭취했을 때 우리 몸에 어떤 변화들이 나타나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최근 여러 연구 결과들을 통해 밝혀진 바로는 ‘마늘’을 삶아먹는 것이 더 효능이 좋다고 합니다.

마늘을 삶아먹었더니 나타나는 놀라운 변화

1) 강력한 항암작용

국내 연구팀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삶은 마늘을 섭취할 경우 마늘에 함유된 항암 효과를 지닌 S-알리엘 시스테인이 생마늘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다고 합니다.

게다가 항암 성분으로 잘 알려진 알리신 성분까지 함께 흡수 할 수 있어, 암세포를 억제하고 사멸 시킬뿐만 아니라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고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줍니다. 여러 연구결과 마늘은 간암과 위암, 폐암 등에 강력한 항암 효능을 지니고 있다고 밝혀졌습니다.

2) 혈액순환 개선

정체된 혈액순환은 신진대사와 영양소 공급에 문제를 일으켜 건강이 크게 악화될 수 있습니다. 마늘을 꾸준히 섭취할 경우 혈관에 쌓인 노폐물과 콜레스테롤을 배출시켜 혈액순환이 개선되고 영양소 공급이 원활해지면서 체내에 누적되어있던 피로들을 말끔히 없앨 수 있습니다. 

3) 위장기능 강화

마늘의 알리신 성분은 위를 자극하여, 위 점막의 저항력을 키우고 위액 생성을 촉진시킵니다. 기름진 음식과 육류를 자주 섭취하는 분들의 경우, 소화불량과 속쓰림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때, 하루에 마늘 3쪽씩 섭취하면 위장 기능이 강화되어 위와 같은 문제점들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다만, 위궤양을 앓고 있다면 마늘의 매운맛으로 증상이 더욱 악화될 수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4) 혈당 안정화

마늘에 풍부히 함유된 비타민B6와 알리신 성분은 췌장의 세포를 활성화시켜, 인슐린의 분비를 촉진하고 이를 통해 혈당 수치를 떨어뜨리고 안정시켜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영국의 니콜라 구에스 박사는 마늘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3년간 조사했는데 마늘의 섬유소가 허기를 없애줘, 폭식으로 인한 비만을 줄여주고, 당 수치를 통제한다고 밝혔습니다.

5) 인체 스트레스 개선

비타민B는 인체 에너지를 원활하게 하고, 피로회복에 도움을 주는 성분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비타민B1의 경우 단독으로 체내에 들어오면 흡수가 적어지는데 이때 마늘의 알싸하고 매운 ‘알리신’ 성분과 함께 만나면 몇 배 더 많이 흡수된다고 합니다.

또, 알리신은 체내에 있던 비타민B6와 만나 피로물질인 젖산의 생성을 억제해 피로회복에 효과적입니다.

마늘 섭취 효능 높이는 방법

마늘의 효능을 극대화하여 섭취하고자한다면 생마늘을 그대로 섭취하기보다는 살짝 으깨거나 익힌 뒤 섭취하면 알리신 성분이 더욱 활성화되어 효능을 높일 수 있습니다.

또, 국내 연구진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마늘을 15분, 45분, 60분 단위로 익힐수록 강력한 항암성분인 S-알리엘 시스테인 함량이 최대 3배 이상 높아진다고 발표하였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마늘을 넣는 요리를 만들 때, 처음부터 마늘을 넣어 조리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다만, 마늘에는 혈액 응고를 막는 성분이 있어 혈전용해제를 복용하고 있는 심장병 환자라면 마늘 섭취를 주의해야하며, 큰 수술을 앞둔 상황이라면 1주일 전부터 섭취를 삼가야 합니다. 또, 위장병을 앓고 환자라면 우선적으로 전문의와 상담 후 섭취하는 것을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