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평생 가족만 바라보고 살았는데..” 말년에 건강검진 받았다가 암 중에서도 가장 독한 ‘췌장암’ 4기 진단 받았습니다.

0
280

암은 아직까지도 완벽한 치료 방법이 없어 전 세계 사람들이 무서워하는 질병입니다.

암 역시 다른 무서운 질병들과 마찬가지로 초기에 증상을 발견해야 치료 확률을 높일 수 있으며, 만약 증상을 조기에 발견하지 못할 시 치료가 어려운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대부분 많은 사람들이 초기에 나타난 증상을 빨리 알아채지 못하고 이미 손쓰기 어려운 경우가 된 상태에서 병원을 방문하는 일이 많다고 합니다.

이에 오늘은 대다수의 많은 사람들이 놓치고 있는 암이 의심되는 경고 신호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대다수가 놓치고 있는 암 의심되는 증상 5가지

1) 동공 크기 변화

첫 번째 의심 증상은 동공 크기의 변화입니다. 만약 두 눈 중에서 한쪽 눈만 동공의 크기가 축소되었다면 폐암의 전조증상일 수 있습니다.

이는 폐의 가장 위쪽에 ‘판코스트’라는 종양이 생겼을 경우 척추 신경을 건드리게 되는데, 이때 얼굴에 교감신경을 건드릴 경우 위와 같은 증상을 유발하게 됩니다.

또한, 한쪽 눈꺼품이 처지거나, 한쪽 눈 동공 작아짐, 한쪽 얼굴에만 땀이 나지 않은 경우도 폐암의 증상일 수 있습니다.

만약 위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면 가까운 시일내 병원에 방문해 검진을 받아보길 바랍니다.

2) 곤봉 손가락

두 번째 의심 증상은 곤봉 손가락입니다. 손톱 끝이 곤봉처럼 뭉툭하게 부풀어 올랐다면 폐암의 전조증상일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는 주된 원인으로는 체내 산소가 부족해지면서 산소 전달을 위해 모세혈관이 확장되기 때문입니다.

즉, 모세혈관과 말단연 조직이 과다 증식하면서 손가락 끝이 뭉툭해지면서 ‘곤봉지’ 증상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만약 위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면 가까운 시일내 병원에 방문해 검진을 받아보길 바랍니다.

3) 황달

세 번째 의심 증상은 황달입니다. 피부가 노랗게 변하는 황달 증상은 내 몸에 암이 생겼다는 결정적인 전조증상일 수 있습니다.

이 증상은 ‘스타우퍼증후군’이라고도 불리며, 암에 의해 생성되는 ‘인터루킨6’ 물질이 간에 작용해 체내 담즙 분비를 조절하는 유전자를 억제시켰을 때 발생하는 증상입니다.

증상은 황달과 함께 피부 가려움증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만약 위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면 가까운 시일내 병원에 방문해 검진을 받아보길 바랍니다.

4) 한밤 중 식은땀

네 번째 의심 증상은 수면중 흘리는 식은땀입니다. 한밤 중에 자다가 식은땀을 흘리는 이유에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혈액암 환자의 30%가 수면 중 과도하게 식은땀을 흘린다는 연구 자료가 있습니다.

증상으로는 베개가 흠뻑 젖을 정도의 땀을 흘린다거나, 약 한 달 정도의 기간 동안 -3kg 이상의 급격한 체중 감량이 있습니다. 또한 목과 겨드랑이, 사타구니 등에 멍울이 만져진다면 혈액암을 의심해야 합니다.

만약 위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면 가까운 시일내 병원에 방문해 검진을 받아보길 바랍니다.

5) 하지부종

다섯 번째 의심 증상은 하지부종입니다. 갑작스러운 하지부종 증상이 나타난다면 암을 의심해 볼 수 있습니다.

한 조사에 따르면 하지부종이 발생한 환자 226명 중 무려 51%가 암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실제 한 국내 연구팀은 “암이 체내에 발생하면 영양 상태가 나빠지고, 부종이 나타나기 쉬워진다”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만약 위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면 가까운 시일내 병원에 방문해 검진을 받아보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