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청 안하면 무조건 손해입니다” 청소부터 세탁, 요리까지 싹 다 해준다는 5성 호텔급 정부 지원 제도(+혜택)

0
159

맞벌이 가구 또는 한부모 가정의 경우 모두 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 집안일 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실제로 아이가 생기면 집안일이 부담될 수 있다는 생각에 아이 낳는 것을 포기하는 사람도 있을 정도인데요.

정부에서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획기적인 시범 사업을 진행한다고 합니다.

그것은 바로 청소와 세탁, 요리 등 집안일을 돕는 시범 사업입니다.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맞벌이 가정과 한부모 가정을 대상으로 진행합니다.

가구 소득에 따라 월 2만 4000원에서 14만 4000원만 내면 한 달에 4번 찾아와 회당 4시간씩 가사일을 도와준다고 합니다.

시범사업이기 때문에 전국적으로 시행되지 않고 서울과 울산, 강원 동해시에서 우선적으로 실시된다고 합니다.

시에 따라 지원대상이 달라지는데요. 우선 서울의 경우 출산을 앞둔 임산부를 대상으로 ‘기준 중위소득 150% 이하 가구’에 대해 2개월 동안 가사서비스를 지원한다고 합니다.

동해시와 울산시는 18살 이하 자녀가 있는 맞벌이 가정이나 한부모 가구를 지원하고, 울산시의 경우 임산부 또는 출산 후 3년 미만 산모도 이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한 워킹맘은 일과 육아, 가사를 동시에 하려니 힘에 붙여 2주에 한 번은 사설 청소 서비스를 이용하는데 4시간 기준 6만원이 들어 금액적인 부분이 부담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번 가사지원 서비스 시범사업이 시행된다면 워킹맘들도 마음 편히 일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는데요.

가정에 파견되는 도우미들은 고용노동부 인증 받은 지역 내 가사서비스 제공기관으로 가사관리전문가, 가정관리사, 요양보호사 등의 자격을 갖춘 사람들이라고 합니다.

신청하면 가정별로 필요한 가사 도움이 무엇인지 상담하고 세부 내용을 정하고 주 1회 방문해 4시간 동안 청소 및 세탁, 정리정돈, 그리고 요리까지 해준다고 합니다.

단, 장보기, 아이 돌봄, 반려동물 돌봄, 입주 청소 등은 지원하지 않는다고 합니다.